[서인석의 유머칼럼]...김형곤과 임종석---2부 > 회원동정

본문 바로가기


공지사항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회원동정

[서인석의 유머칼럼]...김형곤과 임종석---2부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-05-31 11:16 조회753회 댓글0건

본문

2038875734_liAVGE3K_EABD83EC9DB4ED94BCEB8A94_EBB484EC9DB4EC98A4EBA9B4_17.JPG▲ kbs유머일번지 정치풍자코미디 `꽃피는 봄이오면` 서인석과 고 김형곤

 

 

 

 

[서인석 유머칼럼]...김형곤과 임종석 ---2부


코미디클럽에서 사용되는 레퍼토리의 대부분을 만든 나의 그 당시 내 별명은 개그맨을 웃기는 개그맨밤의 대학교수 ,개그 일인자 ,스탠드 업 코미디의 대가 등의 과분한 닉네임이 붙여졌었다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과분한 닉네임은 날 아꼈던 지금은 저 하늘에 별스타가 되신 故 김형곤 선배의 배려였다.

 

지금은 전설이 되어버린 코미디클럽은 약 18 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.

 

그 18년 동안에 정말 많은 분들이 웃고 가셨다.

 

하필이면 18 이놈의 18 년은 지난 정권 내내 나온 단어이다.

 

박근혜의 “18 년 정치인생”, “18 년간 집권한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 “18대 대통령이 됐었고, 18 년 만에 정치인생 마감 그리고 지금 수형번호 503을 풀면 5+0+3= 18.

 

어찌됐던 코미디클럽은 1989년 9월경에 세워져서 2007년 봄 약 18 년 만에 문을 닫고 전설이 되고 만다.

 

원인은 여러 가지였지만 주된 이유는 설립자이신 故 김형곤의 원대한 국회의원 출마선언으로 문을 닫게 된 거다.

 

당시 김형곤은 김종필이인재의원의후광을 받아 자민련 소속으로 성동구에 출마했다그러나 하필이면 그 당시 전대협 회장 출신인 39살 새천년민주당 임종석을 상대로 맞아 분투했으나 그만 삼등으로 떨어졌다.

 

당시 김형곤 선배의 말에 의하면 득표율 1위를 차지한 임종석에게 몰표가 갔던 상황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만 표 씩이나 얻었다고 기뻐하며 자전거타고 선거 운동하는 바람에 돈은 일 억 정도 밖에 안 깨졌으나 살은 20 키로나 빠졌으니 이익 본거라며 껄껄껄 웃던 그 모습이 생각난다.

 

그 임종석이 지금 문재인 정권의 비서실장 임종석이다.

 

김형곤은 그 후 국회의원도 떨어지고 이혼도 하고 사업도 전부 도산해서 그 많던 재산도 다 잃고 ,그 많던 살도 다 잃었다.

돌아가시기 3일 전에 갑자기 보자고 연락이 와 자양동 사무실로 그를 찾아가자돈 액수와는 상관없이 명예로운 사람만 설 수 있다는 미국카네기홀에 한국인 코미디언으로써는 최초로 서게 됐다며나에게 그 무대에 같이 서자고그리고 전 세계를 웃기러 다니자고 하시시며 좋아하셨는데 ,그만 김형곤은 코미디언답게 화장실에서 힘주다 돌아가셨다.

 

사인은 뇌출혈...

 

2006년 3월 11일 오전 8시 경 당시 그의 나이 45 ,

 

너무도 아까운 나이였다.

 

천재는 요절하는 것 인가우리는 대한민국 코미디계의 큰 별을 잃고 만 것이다.

 

고 김형곤은 나에게는 형 같기도 하고 사부 같은 선배였다만약 김형곤 선배가 그때 천국으로 떠나지 않았다면 지금쯤 정치인이 되어 대한민국을 좀 더 재미있는 세상을 만들지 않았을까?

 

하나님은 천국에서 김형곤의 코미디가 필요하셨나보다.

 

지금은 천국에서 코미디 하고 계실 故 이주일 선배와 김형곤 선배그리고 내 친구 양종철이 보고 싶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사)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
개인정보처리방침    |   이메일무단수집거부    |   로그인
고유번호. 107-82-14820       대표자. 엄용수
주소.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9길 7 (충무 B/D, 1101호)       전화. 02-786-7979       팩스. 02-786-0035
© 2017 KOREA-BROADCASTING COMEDY ASSOCIATION. All Rights Reserved. ADMIN